바로가기
본문영역 바로가기
닫기
HOME LUEL STYLE PLATFORM

FAIR

SIHH 2018 REPORT

꿈처럼 지나간 SIHH 2018의 기억을 되살렸다. 꿈같은 시계가 이렇게 많았다.

11.jpg

GIRARD-PERREGAUX

지라드 페리고는 라우레아토 컬렉션의 연장선으로 온통 검은빛으로 물들인 라우레아토 스켈레톤 세라믹을 선보였다. 러그나 루프가 없는 직경 42mm의 일체형 케이스와 팔각형 베젤 등 원래의 특징은 그대로 남긴 채 세라믹 소재를 이용하고 그들이 지닌 시계 제작 기법을 모두 투영했다. 이러한 이유 때문에 같은 컬렉션이지만 정체됐다는 기분보다는 도리어 색다른 감흥이 든다. 강인한 세라믹 소재는 본래의 강한 성질 때문에 오히려 가공이 쉽지 않다. 그럼에도 케이스와 브레이슬릿을 모두 세라믹으로 점철하고 표면 마감을 광택과 새틴 공법으로 번갈아 처리해 다양한 질감을 표현했다. 빛과 맞닿을 때면 다채로운 느낌을 선사한다. 사파이어 크리스털 글라스를 통해 보이는 섬세한 스켈레톤 무브먼트에서는 장인의 세심한 손길이 전해진다. 무브먼트의 곡선 모서리를 강조하기 위해 가장자리는 깎아냈다. 백케이스 사이로 보이는 핑크 골드 소재의 로터와 밸런스 휠은 대조를 이루며 기능과 디자인의 역할을 주도면밀하게 해낸다. 가볍고 견고하게 제작한 스켈레톤 칼리버GP01800-0006. 100m 방수와 54시간 파워 리저브를 지원한다.
 

111.jpg

AUDEMARS PIGUET

오데마 피게는 인간공학과 효율성, 견고함을 결합해 세상에서 가장 얇은 퍼페추얼 캘린더, 로열 오크 RD#2를 낳았다. 그간 ‘최초’라는 타이틀을 숱하게 얻었지만 이 시계로 또 다른 세계를 열었다. 무브먼트 두께는 2.89m, 케이스를 포함해도 고작 6.30mm에 불과하다. 일반적인 시계와 비교했을 때도 이런 두께는 얇은 축에 속하는데 퍼페추얼 캘린더가 녹아들었으니 다른 세계라는 말이 분에 넘치지 않는다. 보통의 퍼페추얼 캘린더는 세 개의 층으로 나뉘는데 RD#2 모델은 하나의 층으로 설계해 이 모든 걸 가능하게 했다. 꼬박 5년간의 끈질긴 연구 개발 끝에 얻어낸 결과물. 이 뛰어난 기술력에 대해 두 개의 특허권까지 취득해 자부심까지 가득하다. 기능과 더불어 미학적인 면도 소홀하지 않았다. 12시 방향에 위치한 문페이즈 속 지극히 섬세한 달의 형상은 나사를 통해 실제 달의 사진을 각인해 표현한 것. 기존의 문페이즈 시계는 정확한 달 모양을 위해 2년 233일마다 수정이 필요하지만 이 모델은 122년 108일 동안 건드리지 않아도 된다.

 

22.jpg

ROGER DUBUIS

자동차 세계에서 무한한 영감을 얻는 로저 드뷔. 이번에는 람보르기니 스콰드라 코르세와 협업했다. 직경 45mm 엑스칼리버 아벤타도르 S의 곳곳에는 람보르기니의 엔진 아벤타도르 S에서 영감받은 요소들이 빼곡하다. 312개의 부품으로 이루어진 RD103Q 칼리버는 오직 이 시계만을 위해 고안한 것이다. 스켈레톤 브리지를 따라 양 갈래로 나뉜 더블 스프링 밸런스는 람보르기니의 엔진이 성능 향상을 위해 세로로 설계된 것과 같은 맥락으로 45도 기울여 배치했고, 자동차의 스트럿 바를 연상케 하는 무브먼트는 시계의 정체성을 더욱 공고히 한다. 88개 한정으로 제작한 엑스칼리버 아벤타도르 S 블루는 실제 람보르기니 자동차에 사용한 C-SMC 카본 소재로 케이스와 스켈레톤 다이얼을 제작했고, 핑크 골드 버전은 오로지 28개만 출시한다.

 

2.jpg

PARMIGIANI

칼파 컬렉션은 파르미지아니의 상징적 요소가 가득하다. 피보나치 배열의 황금 비율에서 영감을 받은 토노형 케이스, 물방울 모양의 러그, 델타 형태의 핸즈 등. 올해는 브랜드의 첫 토노형 수동 무브먼트 PF110의 탄생 20주년을 기념하는 의미로 칼파 라인에 힘을 쏟았다. 칼파 라인의 새로운 남성 시계 라인업은 칼파 크로노와 칼파 크로노메트리, 칼파 엡도마데르로 구성된다. 칼파 크로노는 세계 최초로 로즈 골드 소재로 제작하고 자동 방식의 통합형 크로노그래프 무브먼트를 사용한 50개 한정 시계. 10분의 1초의 정확성을 가진, 시간당 3만6000회 진동수를 보유한 PF365를 탑재했다. 다이얼 중앙은 오펄린 마감을, 외곽은 동심원을 그리는 스네일 마감 처리해 다양한 심미안을 만족시킨다. 칼파 크로노와 비슷한 듯하지만 속속들이 달라진 구석이 있는 칼파 크로노메트리. 푸르게 젖은 다이얼이 특징이다. 다이얼의 기본적인 형태와 기능은 같지만, 테두리 장식에 라인을 새긴 기요셰 패턴을 적용하고 탑재된 PF362는 크로노 모델의 PF365와 플레이트, 브리지의 소재, 피니싱만 다르게 제작했다. 칼파 엡도마데르는 20년 전의 기억을 되살려 8일간의 파워 리저브를 지원하는 수동 칼리버 PF110을 장착했다. 엡도마데르는 프랑스어로 일주일을 뜻하는데, 해당 칼리버의 특징을 알 수 있는 이름을 붙인 것이다.

 

3.jpg

BAUME & MERCIER

보메 메르시에가 미국 최초의 모터 사이클 회사인 인디언과 손을 잡았다. 브랜드 간의 협업이 감기처럼 흔해졌다 해도 이번 작업은 특별하다고 할 만한 점이 차고 넘친다. 우선 인디언 모터사이클과 보메 메르시에 사이에는 운명 같은 평행이론이 있다. 두 사람이 힘을 모아 브랜드를 설립한 것, 자유와 모험, 개척자 정신을 공유했다는 것. 이렇게 두 브랜드는 같은 가치관을 두고 새로운 시계를 만들었다. 68세에 모터사이클 레이싱에서 세계신기록을 깬, 세계에서 가장 빠른 사나이 버트 먼로에게 헌사하는 클립턴 클럽 인디언 버트 먼로 트리뷰트 1967 리미티드 에디션. 베젤에 올린 타키미터에는 그가 성취한 세계기록인 184mph를 표시했다. 클립턴 클럽 인디언 레전드 트리뷰트 스카우트 리미티드 에디션은 인디언 모터사이클의 스카우트 모델이 시계의 모티브로 작용했고, 클립턴 클럽 인디언 레전드 트리뷰트 치프 리미티드 에디션은 선더 스트로크 111 V-트윈 엔진의 모터사이클에서 영감을 받은 모델이다. 두 시계 날짜창에 강조한 19는 인디언 모터사이클의 설립 연도다.

 

33.jpg

IWC

주빌레 컬렉션의 면면은 한없이 찬란하다. 그도 그럴 것이 올해는 IWC가 창립된 지 150주년이 되는 해라 마음먹고 특별한 컬렉션을 구성한 것이다. 포르투기저, 포르토피노, 다 빈치, 파일럿 워치 컬렉션 등 브랜드의 대표 컬렉션에서 선정한 27개의 리미티드 에디션을 담았다. 컬렉션 내에 있는 모든 시계는 화이트 혹은 블루 다이얼로 일관된 얼굴을 유지했다. 12겹의 래커칠과 폴리싱 처리를 번갈아가며 손수 마감한 결과물이고, 이것은 역사적인 폴베버 포켓 워치에서 모티브를 얻었다. 1884년, 브랜드 최초로 시와 분을 디지털 디스크로 표시한 폴베버 포켓 워치. 그 시절에 고급 시계 제조사들에서 하지 않았던 시도이자 시대를 앞서간 파격적인 행보였다. 주빌레 컬렉션에서 볼 수 있는 IWC 폴베버 150 헌정 에디션은 폴베버 포켓 워치의 손목시계 버전이라고 할 수 있다. 새로 개발한 인하우스 94200 칼리버를 탑재했고, 이것은 미니트 디스크를 제어하는 별도의 배럴과 기어 트레인을 마련해 안정적인 구동과 60시간의 파워 리저브를 보장한다.

 

44.jpg

CARTIER

비행사 산토스 뒤몽이 비행 중 회중시계로 시간을 확인하는 것에 어려움을 느끼자 루이 까르띠에는 ‘러그’를 도입해 손목에 찰 수 있는 시계를 개발했다. 이 혁명적인 사건은 손목 시계가 우리의 일상으로 자리 잡은 계기이자 발판이다. 그렇게 산토스는 까르띠에의 아이콘으로 자리매김했고, 올해 역사와 전통, 미래를 담은 산토스 드 까르띠에가 등장했다. 대칭과 간결함이 수반된 정사각 형태는 유지한 채 베젤의 모서리와 러그, 크라운 가드를 곡선으로 매끈하게 어루만졌다. 그래서 오히려 본연의 직선적인 멋이 더욱 도드라지는 치밀한 설계다. 게다가 손목에도 전보다 부드럽게 안착한다. 산토스 드 까르띠에의 가장 혁신적인 변화는 스트랩과 브레이슬릿. 퀵 스위치 버튼을 달아 가볍게 누르기만 하면 간편하게 스트랩과 브레이슬릿을 교체할 수 있고, 별다른 도구 없이 브레이슬릿의 길이를 조정할 수 있는 스마트링크 시스템도 개발했다. 링크에 장착된 푸시 버튼을 눌러 고정핀을 뺀 후 조절하는 방식이며 두 가지 시스템 모두 특허 출원 중이다.

 

5.jpg

MONTBLANC

전설적인 미네르바 시계는 1920~1930년대의 군대와 산악탐험가가 애용했었다. 정확한 시간과 높은 가독성, 극한의 상황에서도 사용할 수 있는 요소를 모두 갖추었기 때문이리라. 1858 컬렉션은 미네르바 시계의 자부심이 응집되어 있다. 1858 모노푸셔 크로노그래프 리미티드 에디션 100은 그린 다이얼과 동일한 색의 앨리게이터 스트랩으로 무장했다. 1920년대 손목시계에 사용했던 미네르바 모노푸셔 크로노그래프 칼리버 13.20을 탑재했고, 다이얼 바깥쪽의 타키미터는 미네르바 크로노그래프의 역사를 떠오르게 하는 요소다. 1858 오토매틱은 커브를 넣은 날씬한 혼과 브론즈 베젤, 홈을 새긴 크라운으로 빈티지한 기류가 시계 전반에 흐른다. 산악탐험의 정신을 되새기는 의미로 백케이스에 몽블랑산의 형상과 나침반, 아이스피크를 새겼다. 세계 7대륙의 최고봉 도전을 기념하는 몽블랑 1858 지오스피어. 월드 타임 컴플리케이션을 장착했고 두 개의 회전하는 반구가 24시간을 나타낸다. 12시 방향의 북반구는 시계 반대 방향, 남반구는 시계 방향으로 회전한다. 직경 42mm의 1858 크로노그래프 오토매틱은 빈티지한 미학과 크로노그래프 기능에 충실하다. 이번 컬렉션의 정수인 1858 포켓 워치 리미티드 에디션 100은 손목시계, 탁상시계, 회중시계 세 가지 방식으로 사용할 수 있고, 나침반이 탑재되어 탐험 계획을 세울 때 유용하다.

 

66.jpg

6.jpg

JAEGER-LECOULTRE
올해는 예거 르쿨트르의 창립 185주년이자 그들의 다이버 워치 메모복스 폴라리스의 50주년이다. SIHH 2018에서 그들이 강조한 폴라리스 컬렉션은 메모복스 폴라리스에 뿌리를 둔 것이다. 오토매틱, 크로노그래프, 크로노그래프 월드 타임, 데이트, 메모복스까지, 진보한 기능과 디자인의 흔적이 명징하게 드러난다. 간결한 폴라리스 오토매틱은 지름 41mm, 스테인리스 스틸로 케이스를 만들었다. 이너 회전 베젤은 메모복스 폴라리스의 상징적 요소. 다이얼 중앙은 선레이 마감을 했고 인덱스 부분은 결이 도드라지는 그레인 처리를, 이너 베젤은 반짝이는 오펄린 마감 처리해 하나의 다이얼 안에서 다채로운 질감을 느낄 수 있다. 직경 42mm의 폴라리스 크로노그래프는 스틸 버전과 로즈 골드 케이스로 선보인다. 다이얼 챕터링엔 타키미터 눈금을 표시했고 파워 리저브 65시간을 지원하는 인하우스 자동 크로노그래프 칼리버 751을 장착했다. 티타늄 케이스를 채택한 크로노그래프 월드 타임은 44mm 케이스 크기로 컬렉션 중 가장 대범하다. 이너 베젤은 월드 타임링으로 대신해 월드 타임 워치에 요구되는 기능성과 컬렉션의 정체성을 두루 만족시킨다. 오리지널 모델과 가장 유사한 데이트 모델. 200m 방수를 지원하고 백케이스에는 다이빙 헬멧을 새겨 전통적인 다이버 워치라는 걸 보여준다. 메모복스는 메모복스 폴라리스 50주년을 기념하는 한정판으로 단 1000개만 만들었다.
 

 


에디터 홍혜선

출처 루엘 2018년 3월호

본 기사를 블로그, 개인홈페이지 등에 출처를 밝히지 않거나 기사를 재편집하여 올릴 경우 발생되는 불이익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ud_line.jpg

  • 이벤트
  • 홈
  • 북마크
  • 정기구독신청
닫기